공연소개하는남자

용포리에 사시는 부모님댁에 다녀왔다.
우편물함에 보니 편지 하나가 와 있어 살펴보니

서울특별시 종로구 세종로 77-6 정부종합청사
세종시 정부 지원협의회

에서 보낸 편지였다.


정부청사에서 첨단/녹색/연구/교육시(당신들의 표현을 빌려서....) 사람들에게 무슨 연유로 직접 우편물을 배송했을까?
(그런데, 보낸 주소는 서울인데, 소인은 연기군이다. 아마 행복도시건설청에서 의뢰받은 모양이다.)

궁금하지만 조심스럽지도 않게 뜯어버렸다.
(우편봉투 찍은 모습을 보면 어떻게 뜯었는지 상상할 수 있을터...)

그랬더니 종이 한장 달랑 들어있었다.
이런 전단지를 한장씩...그것도 아르바이트생들을 시켜 두번씩 접은 것이 확~~ 느껴지는....


으흐흐~~
원안은 너무나도 초라하리만큼 흑백으로 아무런 글자도 없이 넣어주는 센스~~~!!!



그래서 칼라판으로 원안 사진을 삽입해 봤다. (원본: 행복도시건설청 홈페이지, http://www.macc.go.kr/macc001/sejong/sejong.jsp?Menu_Id=sejong)







그런데 원안발전방안이라는 대조적인 제목으로 되어 있었다.
원안과 수정안이라는 단어가 더 공식적인 문구일텐데 말이다.
이 동네 사람들에게는 원안백지안이라는 말이 더 상식적이긴 하다.

원안과 발전방안을 한참 비교해 보니 고층건물들이 마구 늘어났고, 주거지역들은 축소되었으며,
중이온가속기 건설 공간으로 인해 주위에 있던 주거지역이 사라지거나 축소되었다.
하긴, 나라도 중이온 가속기가 옆에 있으면 못 살것 같다..쩝....

원안을 자세히 보면 알겠지만 고층아파트가 별로 없다. 그만큼 투기를 원천봉쇄하고 좀 더 자연주의적으로 편안한 주거공간을 만들겠다는 의지다.
그런데 발전방안을 보면 아파트 단지를 몇개 묶어 놓았다.
하긴, 세종시에 거주할 인원도 10만명인가를 더 축소했더라....긁적.....

게다가 공장과 같은 단지가 추가로 늘어났다. 말만 첨단녹색산업단지라고 했지, 쉽게 바꾸면 공장 아닌가?
내가 너무 무식한가?? 공장과 첨단녹색 산업단지를 구분 못하는 구시대의 인물이 된 것은 아닐런지....

발전방안을 자세히 보니 중앙의 행정중심타운지역(세종시청 예정지역)에 21세기를 뛰어넘는 22세기형 건물들이 보인다.
(역시 첨단녹색미래를 꿈꾼다며 황금삽자루를 든 정부의 모습답다..)
지붕이 거의 유리로 반짝거리는 건물들....저 정도면 근처에 있는 육군헬기부대의 헬기들이 GPS없이도 찾아올 수 있을 것 같다.
하도 반짝 거려서~~~

전체적으로 보면 급조한 티가 팍팍난다. 너무 현실적이지도 않고 그냥 추상적으로 보기 좋게 색칠만 해 놓은 듯한 느낌은 나만의 착각일까???

여하튼, 비교는 관찰자의 몫으로 돌리고...

앞면을 펼쳐보고 보다가 한참을 웃었다(기뻐서가 아니라 정말 웃겨서...정말로 웃겼다....개그콘서트 몇 번 보는 것 보다 더 웃겼다.)
특히 마지막 문구가 더 나를 웃기면서도 슬프게 만들었다.

* 현 정부 임기 내 모든 시설을 착공합니다.
- 세종시에 들어올 모든 시설을 2012년 이내 착공(더 이상 바뀌지 않습니다)

정말로 더 이상 바뀌지 않는다고 호언장담을 한다.
왜 갑자기 2012년이라는 단어를 보며 영화 2012가 생각이 났을까?
(원본출처:  http://www.2012movie.co.kr/ 공식사이트)



그래서 뒷면을 펼쳐 보았다.

읽다보니 "원주민"이 되어버린 충청도 연기군 금남면민들이 불쌍해졌다.
아직도 미지의 대륙을 탐험하여 원주민들을 정복해 가는 정복자들의 이미지가 겹쳐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정말 원주민 처럼 미개한 백성들로 생각하며 문화를 발전시켜 주려는 개선장군처럼 보여지는 이유는 무엇일까?

원주민을 위한 다양한 대책들을 보면 모든 혜택들이 2배씩 늘어난 것 처럼 보인다.
대단한 배려다. 이런 배려가 사람들에게 정말 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나보다.

하긴, 정말 힘이 난다.
이런 전단지를 받아보니 정말 힘이난다.
내가 무기력하게 앉아 있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힘이 난다.
투표일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투표를 꼭 하러 가야 겠다는 생각에 힘이 난다.

정말 놀라우리만큼 고마운 정부다.
사람들에게 정말 많은 힘을 주고 원주민을 위한 배려를 해주고 있으니 말이다.

오늘 하루가 가기 전 나에게 또 다른 웃음을 준 정부청사 세종시 정부 지원협의회에 감사를 드린다.
정말 살맛 나는 웃기는 세상으로 만들어 준 대한민국, 정말 사랑합니다.

왜 안중근 선생님이 그리워질까....

[덜뜨기의 마음으로 담는 세상 = 허윤기]
Posted by 공소남 허윤기 공연소개하는남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덜뜨기님의 톡 쏘는 한방이 멋진데요~!
    원주민은 좀 심했어요~!

  2. 고려대학교 지방 캠퍼스를 세종캠퍼스라고 바꾼다고 해서 세종대학교 측에서 난리가 났었는데 설마 본교가 다 오는 거는 아니지요?
    전교생들이 입주하는기숙살르 지어서 조치원인심 화났던데요.
    카이스트는 대전에 있고 서울 홍능에 있는데 어느것이 간다고 하나요.
    대전은 과학 도시인데 ..이해가 많이 안됩니다.